기술동향

버스·지하철서 휴대전화만 만지작…이용률 86%로 급증

페이지 정보

본문



주로 통화·문자·채팅…책·신문·오디오 이용은 큰 폭 감소

버스나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통화하거나 동영상을 시청하는 등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승객이 90%에 육박할 정도로 크게 늘었다.

반면 대중교통 내에서 오디오나 노트북, 책·신문 등 종이매체를 이용하는 비율은 급감했다.

9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지난해 6∼7월 전국 4천233가구 9천78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디어패널조사' 자료에 따르면 대중교통수단 내에서 주로 사용하는 미디어 매체로 전화기를 꼽은 응답자가 86.3%에 달했다.

2010년 같은 조사 때의 비율 52.6%와 비교하면 버스나 지하철 안에서 전화기를 이용하는 사람 수가 약 10명 중 5명에서 9명으로 늘어난 셈이다.

이에 비해 대중교통수단 안에서 오디오를 듣는 비율은 2010년 18.4%에서 지난해 10.9%로 줄었고, 휴대용이나 차량용 TV를 보는 비율은 11.5%에서 0.5%로 급감했다.

같은 기간 신문·잡지·책 등 종이매체 이용률도 10.0%에서 1.6%로, 컴퓨터 이용률도 5.5%에서 0.6%로 많이 감소했다.

대중교통수단 안에서 주로 하는 미디어 이용행위로는 통화·문자·이메일·채팅이 3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영화·동영상·UCC 등 관람 26.3%, 온라인 검색·소셜네트워크·상거래 16.6%, TV·라디오·방송 프로그램 시청 11.8%, 온라인을 포함한 신문·책·잡지 읽기 6.8%, 게임 4.9% 순으로 조사됐다.

○ 대중교통수단 내 이용매체 비율(단위 : %)

tableImage1_99_20170209083205.png?type=w


※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미디어 다이어리' 자료

AKR20170208090000033_02_i_99_20170209083

<연합뉴스 2017.02.0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