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미래부·국방부, ICT 개발 성과 국방에 활용키로

페이지 정보

본문



C0A8CA3D00000157186930C60001AFE7_P2_99_2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으로 개발된 정보통신기술(ICT)이 국방 분야에 본격 활용된다.

미래부와 국방부는 16일 정부과천청사 미래부에서 '제2차 실장급 정책협의회'를 열어 '대용량 데이터 실시간 처리 기술', '국방 의료정보 빅데이터 분석체계' 등 미래부 기술개발 사업의 결과물을 국방 분야에서 활용키로 합의했다.

또 국방에 필요한 과제를 미래부 기술개발 사업에 반영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미래부의 ICT 표준과 국방부의 국방정보기술 표준 간 상호 운용성을 확보하기 위한 '국방 ICT 표준 실무위원회'(가칭) 구성에도 합의했다.

양 부처는 안보 및 조난 관련 전파정책 수립 과정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예를 들어 미래부가 고출력 전자파 방호 기술을 개발하면 국방부가 방호시설에 이를 적용할 수 있는지 살피고 관련 법제를 정비하는 방식이다. 또 해상 조난자를 식별하기 위한 장치의 통신프로토콜에 대한 연구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미래부와 국방부는 국방 분야에 실제로 쓸 수 있는 첨단 ICT 제품을 개발하고, 이를 해외에 수출할 때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황희종 국방부 기획조정실장은 "미래부와 협업해 국방 ICT 융합 기술을 개발하고, 이 기술의 군사적 적용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지능정보사회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국방 분야에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며 "ICT가 군 전력증강에 기여하고, 국방 분야가 ICT 산업 발전에 공헌하는 좋은 모델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17.01.1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