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O2O 시장 확대를 위해 4개 스타트업 뭉쳤다

페이지 정보

본문

ec2d03d2aea07554219e15bc10a59711_1455858 

모바일 맛집 서비스, 대리운전, 디지털사이너지, 스마트 주차 솔루션 등 각 분야 O2O 기업4개사가 모여 시장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씨온(대표 안병익, 서비스명 식신), 사운드그래프(대표 정동관, 서비스명 디지털 사인에이지), 트리플렛(대표 신동화, 서비스명 파파부), 파킹클라우드(대표 신상용, 서비스명 아이파킹) 4개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서비스를 연계하고 유저들에게 원스탑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ㄷ고 18일 밝혔다.

 

맛집정보를 제공하며 250만다운로드를 기록한 씨온 맛집 정보 앱 ‘식신‘, 베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 리테일 매장의 디스플레이에 실시간 콘텐츠를 표시하는 ‘사운드그래프‘, 20만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모바일 대리운전 서비스인 트리플렛의 ‘파파부‘, 스마트 파킹 솔루션으로 교통결제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파킹클라우드의 ‘아이파킹‘등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서비스를 확대 발전시키기로 협의했다.

 

4사는 각 서비스 간제휴를 통하여 서비스를 확대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사운드그래프, 파킹클라우드, 씨온은 디지털 사인에이지 솔루션을 통한 매장의 ‘디지털 보드'와 ‘주차장 광고‘사업에 협력한다. 파킹클라우드와 씨온은 자영업자들을 위한 방문고객 주차서비스를 제공하는 ‘아이파킹 멤버스‘ 서비스와 ‘주변 주차장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트리플렛과 파킹클라우드는 탁송서비스를 이용한 ‘주차대행‘서비스를 제공한다.

 

4개사의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도원결의 프로젝트‘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서비스 협력을 완료하고 서비스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다. 씨온의 안병익 대표는“급변하는O2O 시장환경에서 스타트업 간의 협력은 바람직한 상생 모델“이라면서, “이번 도원결의 프로젝트를 통하여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디넷코리아 2016.02.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