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에어버스, 하늘을 달리는 자율주행택시 선보인다…내년 시험비행

페이지 정보

본문

 

AKR20160818142900009_02_i_99_20160818162
시티에어버스의 상상도[에어버스 그룹 홈페이지 캡처]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비행택시 개발 중…"필요한 기술은 대부분 갖춰"

스마트폰으로 버튼만 누르면 집 앞에서 하늘을 날아 목적지까지 실어주는 자율주행 비행 택시가 등장할 전망이다.

에어버스 그룹은 17일(현지시간) 웹사이트를 통해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비행 택시를 디자인하고 있으며 이르면 내년 말에는 시제품을 만들어 시험비행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CNBC 방송 등이 전했다.

이번 비행 택시 개발은 '신의 탈 것'을 뜻하는 인도어에서 따온 프로젝트 '바하나'의 일환이다.

에어버스는 비행택시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얼추 갖췄다며 향후 비행 택시에 대한 전 세계적인 수요가 수백만 대로 늘어나면 개발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AKR20160818142900009_01_i_99_20160818162
에어버스가 상상하는 미래 도시 이동수단의 모습[에어버스그룹 홈페이지 캡처]

에어버스 그룹의 A3 프로젝트 총책임자인 로딘 랴소프는 "배터리나 모터, 항공전자기기 등 필요한 기술 대부분은 거의 갖췄다"고 설명했다.

다만 물체를 인식하고 회피하는 기술을 갖추는 것이 관건이라고 랴소프는 덧붙였다.

톰 엔더스 에어버스 최고경영자(CEO)도 "(비행택시가) 너무 먼 미래 이야기는 아니다"라면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율운행 택시를 예약하면 당신 집 문 앞에 택시가 착륙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버스는 대중교통을 대체하는 '시티 에어버스'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시티 에어버스는 한꺼번에 여러 명의 승객을 실어나르는 드론 형태의 헬기다. 

에어버스는 "출퇴근 시간대 교통체증은 오늘날 수많은 통근자가 겪는 고통으로, 점점 커지고 있다"며 "도로 위를 날아서 이동하는 통근자들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2016.08.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