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실내 식물 미세먼지 감소 효과 "중국발 미세먼지 발생빈도가 높은 요즘...큰도움"

페이지 정보

본문

39eaa96d13f36ca86b229362614656b7_1453214 

농촌진흥청이 실내에 '산호수'와 '벵갈고무나무'등을 놓으면 초미세먼지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를 내놨습니다.

 

18일 농촌​농촌진흥청에 따르면 공기 정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4종(산호수, 벵갈고무나무, 관음죽, 스킨답서스)의 식물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 제거 효과를 실험한 결과, 산호수와 벵갈고무나무가 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빈방에 미세먼지와 산호수를 넣고 4시간 뒤 농도를 측정한 결과, 2.5㎛ 이하의 초미세먼지가 70% 줄었고 같은 조건에 벵갈고무나무로 실험한 결과 미세먼지는 67% 감소했습니다.

농진청은 미세먼지가 나뭇잎의 왁스 층에 달라붙거나 잎 뒷면 기공 속으로 흡수돼 사라지는 것을 전자현미경으로 확인했습니다.

이 식물들은 증산 작용(식물의 수분이 잎의 기공을 통해 수증기 상태로 증발)에 의해 잎의 왁스 층이 끈적끈적해지면서 미세먼지가 달라붙어 사라지기 때문에 입자가 작은 초미세먼지를 없애는 데 효과가 좋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기공의 크기는 식물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큰 경우 20㎛정도이기 때문에 2.5㎛이하의 초미세먼지는 기공으로 흡수돼 없어집니다.

 

한편 농진청 관계자는 "이외에 관음죽과 스킨답서스도 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었다"며 "중국발 미세먼지 발생빈도가 높은 요즘 호흡기 계통 질환 우려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2016.01.1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