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테슬라 CEO 일런 머스크, 이번엔 화성이다

페이지 정보

본문

58eb8bbbabece677889e29eeb47331df_1461801

© ⓒ 중앙일보 화성탐사 계획을 발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런 머스크  

 

전기자동차 테슬라의 최고경양자인 일런 머스크의 다음 목표는 화성이다.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 X가 2018년쯤 화성에 무인탐사선을 띄울 계획이라고 27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스페이스 X는 일런 머스크가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업체다. 이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화성 탐사 첫 시험 비행에 '레드 드래건' 우주선을 투입한 뒤 본격적인 화성 탐사엔 '드래건 2' 우주선을 보낼 예정"이라고 적었다.


미항공우주국(NASA)도 화성 탐사에 나선 스페이스 X에 기술 분야를 지원한다. 스페이스 X는 우주선의 화성 궤도 진입 자료와 착륙 기록 등을 NASA에 제공한다. 시험비행에 나설 레드 드래건은 2018년 첫 탐사 때 화성의 지형을 조사하고 토양을 채취하는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드래건 2'는 유인 우주선이지만 화성에 사람이 직접 가지는 않는다. 드래건 2의 실내 공간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실내 크기밖에 안 될 정도로 좁아서 지구∼달 구간만 운행한다. 일반 기업이 화성 탐사를 목표로 구체적인 시점을 못박아 내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일보 2016.04.2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