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배낭처럼 메고 다니는 ‘소형셀 기지국’ 상용화 눈앞

페이지 정보

본문

ETRI 소형셀 기지국 SW 개발, 건물운동경기장가정 등에서 활용 

- 통신사각지대 해소, 외국기술종속 탈피로 기술 독립가능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야구장이나 축구장처럼 사람들이 갑자기 많이 모이는 지역에서는 스마트폰 통화나 통신이 쉽지 않다. 국내 연구진이 이러한 불편함을 없애는 진보된 소형셀 기지국 소프트웨어(SW)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LTE 소형셀 기지국 SW개발 성공에 이어 LTE-TDD 기술과 이중연결성이 지원되는 SW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20180207000165_0_20180207092236780.jpg?tETRI 연구진이 배낭형 기지국을 메고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제공=ETRI]
연구진이 개발한 LTE-TDD기술은 상향과 하향의 비율을 7가지 방법으로 자유롭게 설정하는 기술이다. 한정된 데이터량을 상황에 맞게 데이터속도 조절을 할 수 있는 셈이다. 데이터를 받게 되는 환경이 중요할 경우에는 하향 데이터 속도를 100Mbps로 하고 상향을 8Mbps로 설정하는 등 필요에 따라 쓸 수 있다.

또 이중연결성이 지원되는 LTE-A 프로 기지국 SW기술은 향후 5G에서도 활용이 가능한 기술이다. 이중연결성 기능은 사용자가 두 개의 기지국을 동시 연결해 데이터를 송ㆍ수신하는 기술이다. 5G에서는 4G와 5G 기지국을 동시 연결이 가능하다. 

ETRI는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수출이 가능한 LTE-TDD 소형셀 기지국 SW도 개발, 4건을 기술이전 했다. 임시 LTE망을 구성할 수 있는 반경 수백m~ 수㎞ 거리에서 배낭형태 기지국으로 상용화도 가능하다. 특히 과거에는 소형셀의 가입자 수용이 8명 정도였는데 이를 8배 늘려 64명이 동시접속도 가능케 만들었다. 

이 기술은 향후 사람이 많이 모이는 경기장, 백화점, 재난지역, 군통신 등 트래픽이 급증하는 곳에 적당하며 실내외 건물 벽이나 전봇대, 통신안테나 등에 마치 무선랜 AP처럼 척척 붙이거나 배낭을 메고 다니면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소형셀의 크기는 용도에 따라 실내용은 무선랜 AP 크기정도로 실외용은 신발박스 크기로 최소화했고 배낭으로 만들 경우 무게는 10㎏ 내외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셀간 경계의 통신음영 및 사각지대의 해소는 물론, 기존 사용하던 외국산 제품을 대체, 관련기술의 자립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실제 1만명을 수용하는 야구경기장의 경우, 소형셀 1백개 정도를 붙이게 되면 기존 데이터 서비스 대비 50배 정도의 전송속도로 받을 수 있게 된다. 소형셀 1개의 가격은 대략 100만원대로 예상된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이 기술로 LTE 소형셀 기술 독립을 하고자 하는 업체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5G 이동통신 스몰셀 시장을 선점하고자 하는 국내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2018.02.0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