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KT의 자율주행 대형버스, 서울시내를 달린다

페이지 정보

본문

45인승 대형버스 자율주행운행 허가 취득


V2X 자율주행 방식 도입해 운행 안전성 높아
시속 70km이상으로 주행 가능


0003191941_001_20180108124602145.jpg?typ

KT의 대형 자율주행버스가 서울 도심지역을 자율주행으로 시범 운행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서울경제] 
KT(030200)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잇따라 운행 허가를 획득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KT는 국토교통부로부터 45인승 대형버스의 자율주행운행 허가를 국내 최초로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KT의 대형 자율주행버스는 자동차 전용도로와 도심 일반도로를 모두 운행할 수 있다.

KT는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25인승 자율주행버스의 일반도로 운행 허가를 받는 등 자율주행차 기술 고도화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KT의 대형 자율주행 버스는 차체 길이가 12m, 차량폭이 2.5m이며 5G와 LTE네트워크 기반 V2X(Vehicle-to-everything) 자율주행 방식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V2X 방식은 라이다, 카메라 등 기존 센서 외에 KT 무선망을 활용한 정밀 위치측정 기술과 V2X 차량 통신 인프라를 통한 상황 판단 능력, 신호등 인지 거리, 사각 지대 위험 예측 기능을 갖춰 운행 안전성이 높다. KT 자율주행 버스는 이를 통해 시속 70km 이상의 고속 자율주행뿐 아니라 보행자 탐지, 신호등 연동까지 수행이 가능하다. KT는 이번 시험 버스 운영으로 자율주행을 위한 다양한 운행 데이터를 확보하고 V2X 기반 협력 자율주행 서비스와 C-ITS 인프라 기술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KT는 자율주행 승용차 뿐 아니라 실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자율주행 버스의 시험 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최적의 무선 인프라 기술을 확보하겠다”며 “앞으로도 차량 제조사와 협력하면서 지자체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등 자율주행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2018.01.0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