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암세포 80% 죽이는 나노 합성물질 개발

페이지 정보

2,105   2018.01.08 05:42

본문

연세대 남기택·유성숙 교수팀과 이대 윤주영 교수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초분자 나노기술을 이용해 만든 합성물질로 암세포를 획기적으로 죽이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두가지 성분이 들어간 나노 항암 합성물질(Pcs-MA)을 레이저로 조사하는 방식으로 암세포를 죽인다.

연세대 의과대학 남기택·유성숙 교수팀과 이화여대 자연과학대학 윤주영 교수팀은 광민감제 '아연 프탈로시아닌의 유도체(Pcs)'와 항암물질 '미톡산드론(MA)'을 합성한 물질을 쥐에 투약하고 레이저를 조사해보니 암세포가 80%가량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팀은 난치성 유방암인 삼중양성유방암 세포를 쥐에 이식해 암이 생기도록 만든 뒤 광민감제 Pcs, 항암물질 MA, PcsMA를 합성한 물질을 각각 투여하고 레이저를 1회씩 조사했다. 그 결과, 20일 후에 광민감제 Pcs와 항암물질 MA를 각각 단독 투여한 쥐는 암세포가 약 400% 증가한 반면 합성물질(Pcs-MA)을 투약한 경우는 암세포가 80%가량 줄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기존 광역학 치료법(PDT)을 사용했다. PDT는 암 환자에게 치료제를 투약한 뒤 인체에 무해한 적외선 영역대의 레이저 빛을 조사하는 치료법이다. 정상세포보다 100배 가까이 방사선 빛에 잘 견디는 암세포를 죽이지만 주변 정상세포가 다치는 것은 단점으로 꼽힌다.

남기택 교수는 "나노 합성물질이 기대 이상으로 암세포를 죽이는 효능을 확인했다"며 "난치성 암 치료에 새로운 돌파구를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성숙 교수는 "광역학 치료의 단점인 정상조직 손상이 거의 없는 것은 또다른 성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에이시에스 나노(미국화학회 나노)'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