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동향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360도 가상현실' 영상 만든다

페이지 정보

본문

전자통신연구원·넥스트이온 'YouVR' 기술 상용화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고화질 360도 가상현실(VR) 영상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을 내놨다.

AKR20171106036800063_01_i_20171106090621
대전 엑스포다리에서 360도 가상현실 콘텐츠를 제작해 시연하는 모습 [ETRI 제공=연합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모바일 환경에서 전용 하드웨어 없이 360도 VR 콘텐츠를 제작하는 유브이아르(YouVR)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기술은 가상현실 솔루션 제공회사 넥스트이온과 함께 연구했다.

그간 360도 VR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선 전용 하드웨어나 별도 카메라가 필요했다.

그러나 유브이아르를 활용하면 스마트폰만 가지고도 360도 회전 촬영하며 VR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다.

ETRI가 소개한 사용법은 간단하다.

유브이아르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고서 수동 촬영을 선택한다. 

이어 화면에 나온 16개의 포인터를 따라 사진을 찍으면 자동으로 360도 VR 콘텐츠가 만들어진다.

카메라를 돌려주는 기기(로테이터)가 없어도 된다.

AKR20171106036800063_02_i_20171106090621
정순흥 ETRI 책임연구원이 360도 가상현실 콘텐츠를 만드는 모습 [ETRI 제공=연합뉴스]


연구진은 사진만 아니라 동영상도 함께 지원하고자 하이브리드 비디오 기술을 함께 개발했다.

이미지를 구성하는 픽셀 간 오차를 줄여 360도 VR 콘텐츠가 자연스럽게 보일 수 있도록 했다.

대용량 자료를 빠르게 처리하는 장점도 있다고 ETRI는 설명했다.

아울러 360도 VR 사진을 연결해 가상현실 투어 콘텐츠를 제작하는 플랫폼도 제작했다.

ETRI 관계자는 "VR 부동산, VR 쇼핑몰, VR 여행 등 다양한 분야로 활용할 수 있다"며 "넥스트이온 측이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서 운영하는 모바일 앱과 연동하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고 말했다.

AKR20171106036800063_03_i_20171106090621
360도 가상현실 모델하우스. 화살표 방향으로 움직이면 해당 부분을 볼 수 있다. [ETRI 제공=연합뉴스]


넥스트이온은 이 기술의 외국시장 진출도 진행 중이라고 ETRI 측은 덧붙였다. 지난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법인을 설립하는 한편 국내 기업 최초로 세계 최대 부동산 박람회에 참가해 제품 시장성을 확인했다.

서정일 ETRI 테라미디어연구그룹장은 "국내외에서 경쟁력을 보유한 ETRI 다중영상 스티칭 기술이 중소기업을 통한 시장진입까지 이뤄낸 성과"라며 "넥스트이온이 히든 챔피언으로 자리 잡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7.11.0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